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03.31 17:51

Designing for the Digital Age : Chapter1. 각자 생각하는 UX와 UI의 정의!?!


토론 배경 : 오늘은 첫날이라 가벼운 ‘용어정의’ 주제로 토론했습니다.

어느 순간부터 너무나도 흔하게 쓰이는 UX라는 용어를 UI, GUI디자이너 입장에서 재조명해 봅니다.

하지만, 토론은 여기서 시작일 뿐입니다.

남다른 자신만의 생각를 댓글로 달아주세요.


----------------------------------------------------------------------

“UI는 단순한 인터페이스 설계를 지칭하고,

UX는 모든 제품 전반의 경험을 설계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

“이러니 저러니 해도, 결국 현업에서는 UX=UI 꼴이 된다.

인터페이스를 벗어나면 BI, CRM 등 다른 분야로 취급된다.”

----------------------------------------------------------------------

“ ’경험’이라는 것 자체가 상품이 될 수 있다는 접근에서 UX가 시작된다.

  사용자의 Goal을 해결하는 것이지 인터페이스에 국한된 해결책은 한계가 크다”

----------------------------------------------------------------------

“아무리 제품 전반이라 해도 디자이너가 해결 할 수 있는 부분을 너무 확대하지 않았으면,

UX라는 개념이 모든 분야를 포괄하는 것 같지는 않다.”

----------------------------------------------------------------------

“UI는 제품이 출시되기 전, 기획단계에 포커스를 맞춘 것이고,

UX는 제품 구매 후 사용하는 단계에 포커스를 맞춘 것이다.”

---------------------------------------------------------------------- 

“원래부터 디자인=문제해결 이었다. 사람들의 전반적인 인식이 달라졌고,

좀 더 ‘디자인’의 본래 의미가 충실히 구현된 새로운 용어(UX)일 뿐이다.”

---------------------------------------------------------------------- 

“UI는 제품에, UX는 사용자에 집중하여 설명하는 용어이다.

똑같은 제품과 UI라도 ‘사용자 경험’을 고려하면 새로운 가치를 부여할 수 있다.”

---------------------------------------------------------------------- 

“확실히 현재 UI팀의 UI라는 명칭을 좀 더 폭넓게

적용할 수 있는 다른 용어로 바꿀 필요가 있어 보인다”

----------------------------------------------------------------------

“ ‘디자인’이라는 개념 자체를 너무 포괄적이고 추상적으로 접근 할 필요는 없다.

  GUI팀에게 ‘인터페이스 디자인’이란 내부적으로 나온 컨셉을 눈에 보이게 표출하는 결과물이다.” 

----------------------------------------------------------------------

신고
팀블로그 pxd Story 구독 방법  블로그 글은 각 개인의 생각이며 피엑스디와 다를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Ad T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