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DesignInTech'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04.27 디자인 스튜디오의 인수 합병2 by 이 재용
  2. 2016.04.14 디자이너와 기술교육 Design In Tech (3) by 이 재용
2016.04.27 07:50

디자인 스튜디오의 인수 합병2

그동안 디자인 에이전시의 변화에 대해 여러 차례 글을 썼는데, 그 중 기술 기업 및 컨설팅 기업의 디자인 에이전시 인수 합병 소식에 관하여는 따로 글을 통해 정리를 해 왔다.


디자인 스튜디오의 인수 합병 (해외)

디자인 스튜디오의 인수 합병 (국내)


그러던 중, 정선우 님이 우리말로 공유해 주신 존 마에다(KPCB)의 '실리콘 밸리는 왜 디자인에 주목하는가?'라는 글에 이에 관한 자세한 내용이 나와서 그 부분의 원문을 좀 찾아보게 되었다.


그는 2015년에 다음과 같이 세 가지를 예상했는데,


1. 디자이너가 이끄는 산업을 중심으로 M&A가 증가할 것이다.

2. 디자이너가 이끄는 스타트업이 투자를 더 잘 받을 것이다.

3. VC에서의 디자인 역할이 '경험' 중심으로 진화할 것이다.


이는 2016년 보고서에서 검증이 되었다.

특히 M&A는 더욱 활발하게 되었는데, 


정확한 정량 자료라고 볼 수는 없지만, 인수 합병은 증가세이다. 반면 국내 합병 사례는 그리 많지 않은데, 아마도

1. 전체 산업 규모의 차이가 크다 보니 사례의 수도 적을 수 밖에 없고

2. 산업의 성숙도 차이에 따라 인수 기업이 우리 나라 기업보다 디자인에 대한 절실함이 더 클 것 같고

3. 디자인 에이전시의 수준도 평준화된 인력이 비슷하게 존재하는 형태가 아니라, 각 에이전시마다의 고유한 역량 축적이 되어 있는 상황

이기 때문일듯 하다.


그 중 1번과 2번은 우리가 어떻게 할 수 없는 부분이니, 디자인 에이전시 입장에서는 3번에 주목하게 된다.


만약 인수 기업들이 시장에서 쉽게 디자이너를 채용할 수 있다면 굳이 에이전시를 인수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각 디자인 에이전시가 고유의 역량을 얼마나 축적하고 있느냐, 그래서 인수 기업이 회사 내 디자인 역량과 문화를 단시간에 급속히 끌어 올리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느냐가 중요할 것이다.


특히 단순하게 요구 사항을 받아서 멋지게 만드는 것이 아니라, 산업과 기술을 이해하고 기업과 사업을 성장시킬 수 있는 실력을 갖춘 에이전시만이 인수의 대상으로서 의미가 있는데, 우리 나라의 환경이 썩 좋아 보이지는 않는다. 아래 그림을 보면,


2016년 자료 말미에 우리가 모두 '디자인' '디자인'하지만, 일반 디자인 대학의 교수, 일반 디자인 회사의 디자이너, 그리고 일반 디자인 스튜디오의 디자이너 사장 등 디자인계에 있는 사람들이 생각하는 '디자인'과 지금 산업에서 한참 이야기하고 있는 '디자인'은 꽤 많이 다를 수 있다는 생각이다.


여기서 말하는 디자인은 세 가지 종류가 있다.

1. 전통적인 디자인(Classical Design) :완벽하게 다듬어진 깔끔한 디자인. 산업혁명기에 형성

2. 디자인 사고(Design Thinking) :빠른 실행 중심, 경험 중심의 디자인. 공감 기반의 사용자 만족

3. 전산 디자인(Computational Design) :실시간으로 수백만의 개별 사용자를 만족시키는 디자인. 무어의 법칙.


자료에서는 이러한 세 가지 분야 중, 적어도 두 가지 분야를 이해해야 현대에서 성공할 있다고 언급하는데, 아마도 세 가지 모두를 섭렵해야 성공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참고##디자인 경영##]



팀블로그 pxd Story 구독 방법  블로그 글은 각 개인의 생각이며 피엑스디와 다를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Ad Test...
2016.04.14 07:50

디자이너와 기술교육 Design In Tech

얼마전 KPCB(미국 최대 VC로 아마존, 선, 징가 등에 투자)의 파트너로 있는 존 마에다가 DesignInTech 2016이라는 보고서를 냈다. 그리고 정선우 님이 우리말로 요약하여 "실리콘 밸리는 왜 디자인에 주목하는가?"라는 글로 공유해 주셨다. 읽는데 시간이 걸리지만, 꼭 읽어보면 좋은 자료라고 생각한다. 궁금해서 원문을 찾아서 하나 하나 정독해 보게 되었고, 그 중 흥미로운 점을 하나씩 공유해 보려고 한다.


보고서의 전체 내용은 

1. 더 많은 기술 기업이 디자인에이전시를 인수하고 있다. 

2. 디자이너가 코파운더로 있는 스타트업이 더 빨리 성장한다. 

3. VC에서도 디자이너 파트너를 더 많이 영입하고 있다.


이지만, 여기서 주의해야 할 점은 'Design In Tech'는 전통 디자인과 많이 다르다는 사실이다. 더 사업적 관점, 기술에 대한 이해를 가지고 집요하게 사용자 만족을 추구하는 디자인만이 살아 남을 것이다. 코딩 교육과 데이터나 통계, 그리고 마케팅에 대한 이해는 필수이다. 이런 내용을 모르고 그냥 '디자이너'만 참여시키거나, 디자이너만 채용했다가는 크게 실망할 것이다.


이 부분을 이해하기 위해 슬라이드의 한 컷을 보여준다.


우선 이 그림을 보면 기술 기업의 성공적인 디자이너가 어떤 교육을 받았는지에 관한 것이다.


표를 전체적으로 보면 대략 1/3 정도가 정식으로 이공계 교육을 받았고, 1/2 정도가 정식으로 순수 미술/디자인 계열 교육을 받았다. 디자인임에도 불구하고, 미술/디자인 계열이 절반 정도에 불과하고, 이공계 출신이 1/3 정도나 된다는 사실이, 과거의 디자인과는 확연히 다른 부분이다. 100명이라고 가정하면 34명은 이공계. 50명은 디자인 전공. 나머지 16명은 기타 전공인 셈이다.


또한 더 자세히 보면 그 이공계 출신이라는 사람들의 절반 정도는 어떤 형식으로든 미술/디자인 교육을 받은 사람들이고, 디자이너의 1/3 정도는 어떤 형식으로든 이공계 교육을 받은 사람들. 


기술 기업에서 성공한 100명의 디자이너가 있다고 가정한다면 (아주 대략하여) 전체 100명 중 33명 이상이, 두 가지를 모두 전공한 사람들이다. 존 마에다도 그 경우이고, 나도 그 경우이다.


그렇다면 디자이너는 코딩을 배워야 할까?


얼마전 "UX 디자이너는 코딩을 배워야 할까?"에서도 썼지만, 93.5%의 업계 디자이너들이 코딩을 배워야한다고 생각한다고 한다. 


그리고 그 비율은 경험레벨과 상관없이 일정한 것 같다. (반면 '코드카데미'에서 조사한 것은 42.7%이다. 한 쪽은 "성공적인" 디자이너, 한 쪽은 그냥 코드에 관심있는 일반 디자이너의 차이일까? ㅎㅎㅎ 하여간 뭐 많이 양보해도 70-80% 찬성은 되지 않을까?)


어쨌든 그렇다. 90% 이상이 필요하다고 한다. 이제 우리가 앞으로의 산업에서 '디자이너'가 중요하다고 할 때는, 그냥 미대 나온 디자이너를 말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이 분명해 진다. 디자인적인 교양과 토대, 문화 위에 사업의 성공을 위하여 필요한 다양한 기술을 갖고 있는 디자이너를 말하는 것이다.


우리나라 디자인 대학에서 코딩을 정식 커리큘럼으로 가르치는 학교가 몇 % 정도 되는지 궁금하다.


[참고##진로교육##]




팀블로그 pxd Story 구독 방법  블로그 글은 각 개인의 생각이며 피엑스디와 다를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3
Ad T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