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designing for the digital age'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0.08.23 Designing for the Digital Age : Chapter7. 까다로운 인터뷰 처리하기 by 위승용 (uxdragon)
  2. 2010.08.17 Designing for the Digital Age : Chapter7. 주요 사용자와 클라이언트를 이해하기 by 위승용 (uxdragon)
  3. 2010.05.22 Designing for the Digital Age : Chapter3. Project planning by 위승용 (uxdragon)
2010.08.23 21:56

Designing for the Digital Age : Chapter7. 까다로운 인터뷰 처리하기


이미지 출처 : http://www.bettermondays.com/?p=71

관찰과 가이드
1. 인간공학적인 관점
2. 환경 내에 담겨진 컨텐츠들
3. 비정상적으로 극한 상황
4. unmet needs 나 디자인 실패를 의미하는 표시들
5. 사진 촬영하기

인터뷰 마무리 짓기

까다로운 인터뷰 처리하기
1. 언어, 문화적 차이 고려
2. 아이들, 십대 아이들 고려
3. 원거리 인터뷰 고려
4. 사용 환경에 접근하기 어려운 경우
5. 이동하거나 끼어들기 어려운 활동들
6. 민감한 data에 접근하기
7. 그룹 인터뷰
8. 가정에서의 인터뷰
9. 인터뷰 대상자와 라포 형성이 어려운 경우
10. 마음이 상한 인터뷰 대상자
11. 나쁜 인터뷰들

인터뷰를 위한 프로젝트 관리
1. 인터뷰 사이에...
2. 분별력 유지하기
3. 팀 역할과 책임감
4. 팀 외부에서의 커뮤니케이션


[인터뷰 중 까다로운 상황들에서 어려움을 겪었던 경험을 공유]


가정에서의 인터뷰 사례

저는 가정 인터뷰에서 어려웠던 경험이 있었습니다. 다이어리 조사에서는 다정다감한 느낌이었는데, 막상 인터뷰를 해 보니 경직된 분위기라 어려웠던것 같습니다.


사람에 따라서 인터뷰가 어렵고, 쉬운 사람이 있습니다. 초면에 정보를 교환할때 협조적인 성격의 사람이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협조적인 성격의 사람의 이야기만 들으면 정보가 왜곡될 수 있습니다. 그런 면에서 우리가 볼때 편치 않은 사람에게서 정보를 끌어내는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20대 초반의 인터뷰 사례

'아이템 거래' 서비스를 위한 인터뷰를 했었습니다. 실장님이 20대 초반의 몇 명을 데리고 왔었습니다. 질문 하나 이야기 했을 뿐인데도 계속 이야기를 하더군요비 협조적인 사람이라고 할지라도 옆에 아는 사람이 있으면 좀 더 인터뷰가 좋았던것 같습니다. 세대차이가 나는 경우에는 한 명보다는 여러명이 있는 것이 더 나은것 같더군요.

 

초등학생 인터뷰 사례

반면에 저는 초등학생 인터뷰를 했었는데, 여럿이서 한꺼번에 하니까 쉽게 의견이 편중되는 것 같더라구요.


너무 여러명이서 하면 문제가 될 수 있으므로 2~3 명이 적당한 것 같습니다. 여러명이서 인터뷰를 하게 되면 목소리가 큰 사람의 의견을 따라가는 것 같습니다.

 

50대 이상의 나이드신 분의 인터뷰 사례

예전에 실버폰 UI를 한다고, 인터뷰지까지 만들어놓고 조사하지 못했던 경험이 있습니다. 탑골공원까지 가려고 했다가 못했었습니다.


50대 이상의 나이드신 분을 인터뷰하는데, UI 전문업체인 우리들이 어떻게 조사하는것이 좋을지 궁금하군요. 일단은 사용자 층에 대한 가설이 필요한것 같습니다. 가능한한 가설을 통해서 인터뷰 대상자를 만나보아야 하고, 만나보아서 초기 가설을 수정하는 방법이 있을 것 같습니다. 이를테면 파일럿 조사의 형태로 탑골공원에서 노인분들을 관찰해 보는 것이죠. 더 발전시키자면 income 수준에 따라 조사의 형태를 다르게 할 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사용자를 인터뷰 하는 방법중에서 
리쿠르팅 업체에 의뢰하는 방법 말고, 다른 방법들이 있는지 궁금하네요.


맨 처음에는 지인을 통해서 인터뷰를 했습니다. 지인을 통해서 했더니 한계가 있더군요. 그래서 리쿠르팅 업체에 의뢰를 했습니다. 리쿠르팅 업체에서 하는 경우에는 소위 '알바'의 위험이 있습니다. 인터뷰 내용에 대해서 미리 공부를 해서 돈값을 하려고 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런면에서 볼 때는 지인의 친구를 통해서 원하는 인터뷰 대상자를 잘 고르는 방식이 좋았던것 같습니다. 지인의 친구는 일단 관계에서 믿을 만한 사람이고, 인터뷰를 할 때에도 협조적이더군요. 



팀블로그 pxd Story 구독 방법  블로그 글은 각 개인의 생각이며 피엑스디와 다를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Ad Test...
2010.08.17 11:28

Designing for the Digital Age : Chapter7. 주요 사용자와 클라이언트를 이해하기

7장. 주요 사용자와 클라이언트를 이해하기



주요 사용자와 클라이언트를 이해하기 위한 질문들

작업의 빈번함, 중요도
평소에 어떤 일들을 우선해서 하시나요? 왜 그러시나요?
할 수 있다면 어떤 것을 나중에 하시겠습니까? 왜 그러시나요?
무엇이 당신 시간을 낭비하게 하나요?
만약 한 두 가지 일을 더 할 수 있는 시간이 허락된다면, 어떤 일들을 할까요?
무엇이 시간을 허비하는 것을 막게 도와주던가요?

기존 제품의 영향
얼마나 자주 이 제품을 사용하시나요?
근래에 무엇을 위해 주로 이 제품을 사용했나요?
어떻게 쓰는지 보여주실래요?
이 제품을 쓰기 전에는 어떤 다른 종류의 제품들을 사용해 보셨나요?
이것 곁에 어떤 것들을 나란히 (혹은 동시에) 두고 쓰시나요?
동일한 작업을 위해서 쓴다고 했을 때, 이 제품과 다른것들을 비교한다면 어떨까요?

다른 사람과의 관계
이것을 사용할 때 누가 주로 관련된 정보를 제공하나요?
작업 결과에 대해 누가 리뷰하나요?
당신 말고 누가 이 파일에 접근 가능한가요?

대안/생략
조사 대상자가 과정을 생략하고 넘길 때, 그것을 잘못했다고 판단하지 마라.

좌절
조사대상자가 이 제품을 사용하는 도중 언제 ‘좌절’ 했는지를 알아내는 것은, ‘환자가 어디를 다쳤는가’를 알아내는 것과 상응한다.
우리는 IT계통의 의사라고 생각하고 문제 해결을 해야한다.

숙련도
일반적인 기술인가, 신기술인가
얼마나 세부적인 용도의 도구인가?
작업영역

Goal
좋은 쇼핑 경험을 가지려면 필요한 것은?
평소에 좋은 근무를 하려면 필요한 것은?
좋은 여행 경험을 누리려면 필요한 것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사용하는 제품 (세탁기, 휴대폰 등) 과 특정 필드, 특정 회사에서만 사용되는 제품에 대한 인터뷰 시 느꼈던 차이점이나 인사이트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특정 필드, 특정 회사에서의 제한된 영역에서 쓰는 특수한 툴이 인터뷰 결과나 골을 찾을 때 유니크한 것들이 잘 나오는것 같습니다. 반면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사용하는 제품의 경우에는 정확히 집어내지 못해서 뻔한 것들이 나오는 것 같더군요. 또한 익숙해져서 못뽑아낸 것일 수 있는데 알고 있는 것을 재확인하는 경우도 있는 것 같습니다.

모 프로젝트를 했을때는 그런 가정을 하긴 했었습니다. 가족 관여도가 이 제품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었는데, 실제 조사결과는 가족 관여도에 별 영향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여러 사람들이 사용하는 제품인 경우 '모집단이 적기 때문에 대표성을 가질 수 있는가?' 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 했었습니다. 이를테면 자동차 시트의 경우 타는 사람에 맞게 시트를 자동으로 조정하는 기능이 있는데 이런 기능들이 당연한 사실에서 새로운 기능을 뽑아낸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자동차 네비게이션의 경우 제품의 역사가 오래되지 않아서 제품을 기획하기 좋을 수 있습니다. 세탁기 같은 경우 제품의 역사가 오래되었기 때문에 공통 분모가 모여서 더 이상 좋은 제품을 기획하기 어려울 수 있지요. 그러나 도구적인 인터페이스가 디지털화 되고있기 때문에 새로운 기회가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실습-
사내 주간보고 시스템 개선을 위한 인터뷰 (15분)

2인 1조로 인터뷰를 진행해봤는데요, 인터뷰 하는 동안 느낀 점을 말씀해주세요.

질문을 하나 해도 파생되는 것들이 많았습니다. 인터뷰의 흐름을 잘 캐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질문 시간이 부족해서 아쉽기도 했구요. 지난번 인터뷰에서는 아이컨텍이 잘 되지 않아서, 이번에는 아이컨텍을 유념해서 인터뷰를 했습니다.


저는 좌절했던 것 위주로 인터뷰를 하려고 했습니다. 인터뷰를 하면서 대안이 생각났는데, 이 책에서는 인터뷰 하면서 대안을 내지 말라고 했었지요. 인터뷰중에 왜 대안을 생각하면 안되는지 궁금합니다.

인터뷰중에 대안을 생각하는 순간 인터뷰 대화보다 생각에 빠져버릴 수 있습니다. 대안은 인터뷰 끝난 다음에 물어보는 방법이 좋은것 같습니다. 

대안을 내면 안된다는 것의 Key 는, 사용자가 자기가 써보지 않은 제품에 대해서 판단 할 수 없다는 점입니다. 실제 제품이 어떻게 나올지는 모르고, 실제 나오지 않은 제품에 대해서 누구라도 판단을 할 수 없지요.

저는 인터뷰를 할때 대화의 흐름으로 자연스럽게 질문을 이어가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파생되는 질문들을 놓쳤는데 이점이 아쉽더군요. 이와 같이 파생되는 질문을 놓친 다른 사례가 있나요?

저의 경우에는 한 질문을 하더라도 인터뷰 대상자가 너무 많은 이야기를 했었습니다. 이번 경우에는 시간이 별로 없어서 정말 궁금한것만 물어봐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예전에 온라인게임 관련해서 대학생에게 질문을 했었는데, 첫질문을 했는데도 한시간동안 이야기를 하더군요. 저는 녹음을 하고 그 다음날 녹음을 듣고 정리를 합니다. 다음날 그 이야기를 듣다 보니까 서비스컨셉이 많이 나왔었던 좋은 경험이 있습니다. 회사에 있는 책 중에'컬쳐코드'라는 책이 있습니다. 거기에서는 몇 주일 정도 시간을 잡고 인터뷰를 합니다. 명상의 형태로 대화를 주거니 받거니 하더군요. 그 전까지는 뻔한 대답들만 나오다가 쇼킹한 대답들이 나왔다고 하더군요



팀블로그 pxd Story 구독 방법  블로그 글은 각 개인의 생각이며 피엑스디와 다를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Ad Test...
2010.05.22 16:59

Designing for the Digital Age : Chapter3. Project planning

Chapter3. Project planning

1. The ideal project starting point
2. determining your project’s parameters

3. developing the project plan


참석자
 
 
 
 
 
 
 
 
 
 
 
 
 



세부적인 계획을 세우면,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충분한 시간을 확보할 수 있다.

Research plan
얼마나 많은 사람을 인터뷰 할 것인가?
장소의 이동량이 얼마나 되는가?
이 책에서는 15명의 스테이크 홀더를 인터뷰하고, 40명의 사용자 인터뷰를 수행하였음.


보통 프로젝트에서는 research plan을 할때 얼마만큼의 시간을 할애하나요?


인터뷰 기간은 일주일정도면 타이트하며, 상황에따라 다를 것 같습니다. 대략 2주일정도...?
인터뷰에 참여한 사람, 모집단으로 뽑힌사람에게 다이어리지를 주고 일주일간 써오라고 했었습니다. 인터뷰자가 하루에 3명이면 빠듯한 것 같더군요.

인터뷰를 정리하는 시간도 일정에 넣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Modeling and and requirements
모델링의 기간은 데이터의 양에 좌우된다.
매 단계단계별 문서화 정도가 영향을 미친다.
일정을 짤 때 발표에 초점을 맞추어 진행하는 방법이 있다.

어피니티 다이어그램
- 모 프로젝트의 경우 키 피쳐와 세컨더리 피쳐가 있는데, 퍼소나를 통해 세컨더리 피쳐를 가려내고 빠진 피쳐가 없는지 알아보려고 하였다.
- 프로젝트마다 주어진 시간의 한계가 있으므로 일정을 조정해야함.


Framework definition

시간을 계획할 때
- 얼마나 광범위한 컨셉을 수행할 것인가?
- 복잡한 솔루션을 할 것인가?


Detail design


GUI에서 프레임웍을 진행한 케이스가 있었나요? 있다면 어떤 장점이 있을까요?

GUI 디자이너가 프레임웍을 진행할 경우 시각적이나, 모션적으로 스케치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에 팀의 롤이 나뉘는데, 그전에는 같은 일을 하지요. 별다른 협의 없이 자기 일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모 프로젝트의 업체미팅은 UI 팀이 했었습니다. GUI 팀이 투입하는 시간이 빠를수록, 후반부에 시간 단축이 빠른 것 같네요. 정지된 프레임웍으로는 UI를 설득하기 어렵지요. 클라이언트에게 모션으로 보여주면 이해가 빠릅니다. UI디자이너도 프로토타입을 만들어서 보여줄 수 있어야합니다. 또한 자신이 생각하는 프레임웍의 가치를 보여줄 수 있어야 합니다. 앞으로 그런 UI디자이너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초반에 GUI 디자이너가 투입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비용? 관행? 시간?

대부분의 프로젝트는 UI가 진행되고, 후반부에 GUI가 투입됩니다. 회사 초반에는 그렇지 않았는데,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자기 부분에 최적화하자.' '자기 일에 집중할 수 있게 하자' 라고 해서 제도를 바꾸었습니다.

제 생각에도 GUI가 투입되는 시간은 맨 처음 투입되는 것이 제일 좋은 것 같습니다. 스테이크 홀더 인터뷰를 통해 듣는 것으로도 아이디어를 낼 수 있고요.

보통 우리회사의 경우에는 UI 팀이 리서치와 인터뷰하고  그 결과를 GUI 디자이너에게 공유합니다. 그렇게되면 GUI 디자이너가 숨어있는 히스토리를 잘 모르는 경우가 있습니다. 결국은 다 알고 진행하는 것이 좋지요. 그렇게 하고 싶은데 GUI가 맨 뒷단에 있어서. UI팀과 GUI팀이 겹치는 경우가 적은 것 같습니다.

만약 그렇게 한다면 GUI팀이 한 프로젝트에 투입되는 시간이 길게되어져서 GUI팀의 인원이 더 많아져야 할 것 같습니다.

인터뷰를 수행할 때 몇 명 이상을 인터뷰하는것이 적합할까요?

프로젝트 기간에 따라 다른 것 같네요. 예산과 기간을 고려해야겠지요. 보통 7명 이상은 해야할 것 같습니다.

정성적인 인터뷰에서 6명에서 8명정도 보면 패턴을 찾을 수 있습니다. 보통 4명정도를 보면 패턴을 찾을 수 있지요. 발견한 패턴에 플러스 알파를 하는 것입니다.

도메인이 큰 경우 사람이 많아질 수 있습니다. 모 프로젝트의 경우에는 언 포커스 그룹을 통해 인원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FGI로 인터뷰자를 고른뒤 정성조사로 8명을 하였지요.

팀블로그 pxd Story 구독 방법  블로그 글은 각 개인의 생각이며 피엑스디와 다를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Ad T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