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agic number'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12.12 밀러의 매직 넘버 7(The Magical Number Seven)이란? (2) by 이 재용
  2. 2012.03.11 [독후감]사람에 대한 100가지 사실 by 이 재용
2012.12.12 07:30

밀러의 매직 넘버 7(The Magical Number Seven)이란?

밀러의 매직 넘버 7 (혹은 마법의 숫자 7)이란, 일반적으로 인간이 단기로 기억할 수 있는 아이템의 개수는 7개 전후(5~9)라는 의미로, 아마 UI / UX 분야에서도 가장 많이 인용되지만 가장 엉터리로 응용되고 있는 법칙일 것이다.

영문 Wikipedia: The Magical Number Seven, Plus or Minus Two를 바탕으로 잠깐 설명해 보면,

밀러의 논문
프린스턴 대학교 교수인 George A. Miller는 1956년에 "The Magical Number Seven, Plus or Minus Two: Some Limits on Our Capacity for Processing Information"라는 논문을 발표하였다. 밀러는 1차원 절대판단(absolute judgment) 실험에서 높이만 다른 10가지 음을 들려 주었을 때, 대부분의 사람들이 5-6개까지는 잘 대응하는데 그 이후로 급격히 떨어지는 것으로 보아 이 자극에 대한 저장 용량은 2-3비트로 이루어졌다고 유추할 수 있으며, 대략 4-8가지를 처리할 수 있다고 보았다. 또 다른 실험에서는 기억 범위(memory span)를 측정했는데, 기억 범위란, 일련의 정보를 알려주고, 즉시 되기억해 낼 수 있는 최대 개수를 말하는데, 대부분의 젊은이들이 대개 7개 정도를 기억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특히 밀러는 여기서 기억하는 단위가 단순한 개별 아이템의 개수가 아닌 의미로 묶어지는 하나의 덩어리(chunks)임을 알아냈다. 예를 들어 모르는 언어의 단어는 글자 하나하나가 청크이지만, 잘 아는 언어의 단어는 단어 하나가 청크여서, 모르는 언어는 한 단어를 기억하기도 어렵지만, 잘 아는 단어는 7개의 단어도 기억할 수 있다는 의미가 된다.


반론
그런데 밀러는 이 두 가지에서 우연적이게도 비슷하게 7 정도로 일치하니까 순전히 비유적인 의미로 마술 같은(magical)이라고 표현했는데, 그 이후로 많은 논문에서 이를 그대로 인용하게 되어 버렸다. 애당초 밀러도 마술같은 숫자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은 것이다.

그 이후 많은 실험에서 이렇게 절대적인 숫자의 기억 용량이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기억하려는 종류에 따라, 또는 각 개별 청크에 따라서도 개수는 변화했다. 어떤 사람들은 이 용량은 청크의 개수 보다는, 발음하여 읽었을 때의 길이(대략 2초 분량)로 정해진다고 주장했다. 

또 수잔 웨인쉔크(Susan M. Weinschenk)의 사람에 대한 100가지 사실에 따르면, 밀러의 연구가 잘못되었다고 한다(Alan Baddeley, 1994). 새로운 연구(Baddeley 1996, Nelson Cowan 2001)에 따르면 7이 아니라 4라고 한다. 미주리대 심리학과 교수인 Cowan에 따르면 젊은이의 경우 Working Memory는 대개 3-5의 용량 한계를 갖는다는 것이다. 

결론
필자가 마법의 숫자 7을 처음 들은 것이 1993년이었는데, 그 때만해도 그것이 무슨 절대적인 법칙인양, 10개가 넘는 메뉴를 보면 다들 비웃었다. 포털이나 신문사 홈페이지에는 쉽게 50개 이상의 링크가 실리게 되는데, 이것이 법칙을 어긴 것이라고 가르치는 교수님들도 많았다. (물론 필자도 한동안 이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 숫자인양 가르쳤다) 이제부터 4라고 가르쳐야 하나? 아니면 2초라고 가르쳐야 하나?

하지만 여러 실험에 의해 보듯이, 그리고 우리의 상식이 말하듯이, 모든 정보의 종류를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절대적으로 기억하고 처리할 수 있는 정보의 용량이라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 더 이상 7이라는 숫자를 우기지 말자. 오히려 구체적으로 콘텐트에 따라 달라진다. 

사람이 단기로 기억하고 처리할 수 있는 개수는 매우 적다-라는 사실은 우리 모두 알고 있다. 상식이다. 그러니 우리는 그것을 최대한 고려하여 메뉴의 개수, 링크의 개수나 선택지의 개수를 정해야 한다. 최대한 개수를 줄이고, 가능하면 묶음을 만들고, 쉽게 판단할 수 있는 도구를 제공해야 한다. 얼마나 기억할 수 있느냐는 것은, 그 대상이 무엇이고, 우리의 사용자(퍼소나)가 어떤 상황에 어느 정도의 숙련도를 가진 사람이냐에 따라 매우 달라진다.

마법의 숫자 7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참고
The Magical Mystery Four: How is Working Memory Capacity Limited, and Why? by Cowan 
Four is the ‘magic’ number for our mind coping with information
[독후감]사람에 대한 100가지 사실

이 글은 Tech It!에도 실렸습니다.

[참고##UI법칙##]

팀블로그 pxd Story 구독 방법  블로그 글은 각 개인의 생각이며 피엑스디와 다를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2
Ad Test...
2012.03.11 12:37

[독후감]사람에 대한 100가지 사실

모든 기획자와 디자이너가 알아야 할
사람에 대한 100가지 사실

100 Things Every Designer Needs to Konw About People
수잔 웨인쉔크(Susan M. Weinschenk) 지음, 이재명,이예나 옮김.

그러니까 이 책에 대한 나의 한줄평은 다음과 같다. 책 제목대로,
"모든 디자이너가 읽어야 한다"

디자이너들은 대개 자신의 주장을 논리적으로 전개하고, 의미있는 근거를 제시하는데 서투르다. 그래서 자기가 주장하는 것에 대한 근거가 될 만한 것들을 평소에 좀 알고 있어야 한다. 책을 한 번 읽고, 책꽂이에 꽂아 두었다가 때때로 사용할 수 있으면 좋을 것이다.

호평은 여기까지.
그럼 이 책을 보면서 우려되는 몇 가지 점을 추가하고 싶다.


1. 목차만 보고 '당연한 이야기 아냐?'하며 던져 버리지 말길.
물론 목차 가운데는 이런 것도 있다.
 
48. 큰 소음은 깜짝 놀라게 하고 주의를 끈다.
 
흠... 어떻게 보면 이 책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사람에 대한 사실로 가득 차 있다. 물론 모든 이야기가 48번처럼 3살 때 알 수 있는 것은 아니고, 사춘기 때 알게 되거나 어른이 되어서 알게 된 이야기들도 있고, 뉴스나 다른 책을 통해서 알게된 사실들도 있다. 어쨌든 대부분의 내용이 어떻게 보면 너무 당연한 사실들이다.
하지만 모든 내용 하나하나가 단순하게 넘길 수 있는 일들이 아니다. 각 꼭지들마다 심도 깊은 연구를 통해서 밝혀진 내용들을 담고 있다. 아마 하나 하나가 어떤 사람에게는 평생의 연구 주제일 것이다. 그만큼 이 책은 방대한 연구를 포함하고 있다.
단순하게 넘겨버리지 말고, 자기가 하고 있는 일에 되새겨 본다면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2. 그래서 한 페이지 읽었다고 아는 척 하지 말길.
 
주변에 이런 사람이 너무 많다. 아주 단순한 사실조차 증명하기 위해 많은 노력이 있었고, 그렇기 때문에 그 내용을 단순 요약한 한 페이지를 읽고 아는 척 하기에는 너무나 위험한 부분들이 많은데, 사람들은 단 몇 줄 읽고, 그것을 진실처럼 활용한다. 더군다나 사람들에 대한 생각은 아직 모르는 분야가 너무 많아서 함부로 판단을 내리기는 쉽지 않다. 그래서,
 
57. 사람들은 선천적으로 게으르다 / 77. 사람들은 바쁠 때 더욱 행복하다
50. 사람들은 목표에 더욱 가까워질수록 더욱 동기를 부여받는다. / 81. 달성하기 어려울수록 사람들은 좋아한다.

 
와 같이 언듯보면 전혀 반대의 이야기가 책의 곳곳에 있는 것 처럼 보여도 구체적으로 읽어 보면 각각의 의미가 전혀 다른 것인데, 대충 읽고 아는 척 하는 사람들은 필요에 따라 자기가 원하는 정반대의 이야기를 함부로 골라서 쓴다. 관심있는 주제가 나왔다면 적어도 이 책이 인용하고 있는 원 논문과 주요 레퍼런스 정도는 읽고 이야기를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이 책의 저자도 그렇게 활용되길 바랄 것이다.


3. 이 책의 내용이 진실이라고 믿지 말길.
아직 인간에 대한 연구는 미진한 것이 많다. 그리고 정말 그렇다고 믿기에는 아직 실험들이 너무 부족하고 약하다. 1956년 밀러(George A. Miller)가 발표한 논문에 포함된 '매직 넘버 7, 플러스 마이너스 2'는 오랜 동안 사람들이 진실로 여겨왔다. 하지만 이 책의
 
20. 사람들은 한 번에 4개 이상 기억하지 못한다
 
에 보면, 연구가 잘못되었다고 한다(Alan Baddeley, 1994). 새로운 연구(Baddeley 1996, Nelson Cowan 2001)에 따르면 7이 아니라 4라고 한다. 밀러의 7을 설명할 때도 전화번호 (예:555-1234) 였는데, 4를 증명할 때도 또 전화번호다.(예:555-1234)

필자의 마음속에 처음 든 생각은... "그래서... 또 속아야 하나?"하는 것이었다. UI를 설계하는 사람들이 기억해야할 것은, 사실 7이나 4 같은 숫자가 아니라, 사람들은 매우 적은 수만을 기억할 수 있다는 상식...과 실제 기억할 수 있는 숫자는 일반적 진리 보다는, 구체적 데이터에 의해 훨씬 더 좌우된다는 사실이 아닐까?


4. 이 책의 내용이 진실이라 하더라도, 그걸 그대로 UI에 적용하는 것은 잘못일 수도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길.
만약 밀러의 7이 사실이라고 치자. 아니 새로 발견한 4가 진실이라고 치자. 이 책에서 제시하는대로 "각 정보 덩어리에 속한 하위 항목의 개수가 4를 넘지 않게(p50)" 해야 할까? 웃기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밀러의 7 이라는 숫자를 메뉴에 적용하려던 모든 시도는 의미없는 것으로 결론났다. 사람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최적의 메뉴 개수에 대해 많은 연구들이 일관되게 낸 결론은, 숫자는 의미가 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심포지움에서 발표했듯이(혁신적인 UI를 위하여 하지 말아야 할 7가지) 최적의 매뉴 개수라는 건 가장 덜 중요한 부분일 수도 있다. 이런 숫자에 연연하기 보단 그 의미에, 그리고 그 의미 보단 자기가 하려는 것에 더 집중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 책은 모든 사람들이 읽고 '상식 사전'처럼 활용하면 좋겠다. 물론, 자주 틀리는 것이 '상식'이고, 자주 실패하는 것이 '상식적인 디자인'이다. 그러나 몰상식이 되지 않기 위해선, 꼭 읽어야 한다.

참고
역자 소개글:http://uxfactory.com/913
저자 소개글:http://www.uxmag.com/articles/100-things-every-designer-needs-to-know-about-people

저자 블로그:http://www.theteamw.com/blog/


2010/05/30 - The Psychologist’s View of UX Design by 수잔 웨인쉔크

[참고##UI법칙##]


팀블로그 pxd Story 구독 방법  블로그 글은 각 개인의 생각이며 피엑스디와 다를 수 있습니다.


Trackback 1 Comment 0
Ad T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