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secondary persona'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5.11 [UI 디테일] 퍼소나에 따른 네이버 뮤직 알림 팝업 디자인 (9) by 無異
2012.05.11 16:17

[UI 디테일] 퍼소나에 따른 네이버 뮤직 알림 팝업 디자인

저는 요즘 대부분의 음악을 네이버 뮤직앱을 통해 스트리밍으로 듣고 있습니다. (특별히 좋아서라기 보다는 싸서요)


사용자를 배려하는 디자인

네이버 뮤직 앱은 와이파이가 아닌 3G로 접속시 친절하게 아래와 같은 팝업을 띄워줍니다. 실수로 3G로 음악을 들으면 무선 데이터 이용료가 엄청 많이 나올 수 있기 때문이죠. 그런 심각한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친절하게 3G로 실행시마다 팝업을 띄워서 사용자에게 주의를 줍니다. 데이타 요금 폭탄을 맞아본 사용자에게는 최선은 아니지만 고마운 UI 입니다.

근데 난 무제한요금제 인데? 난 항상 3G로 출퇴근 할때만 듣는데? 




나도 배려 받고 싶다

사용자의 불편을 해소해주려는 UI가 매 사용시 마다 나와는 전혀 상관없는 확인 버튼을 누르도록해서 귀찮음과 짜증을 유발합니다.
'나 같은 무제한 데이타 요금제 사용자는 많지 않으니까 primary persona인 비무제한 요금제 사용자를 위해서 저렇게 해놨구나. 나 같은 마이너한 무제한 요금제 사용자는 조금 불편하더라도 참고 써야 하는 구나. 조금만 참으면 곧 설정으로 저런 팝업을 안뜨게 만들어주겠지.' 라는 생각으로 몇달을 참았는데요. 정말 안 고쳐주네요.
별로 큰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인지 컴플레인이 없으니까 신경을 안 쓰는 것 인지 모르겠습니다.
암튼 매번 음악을 들으려고 할때마다 귀찮게 뜨는 저 불필요한 확인 버튼 누를때마나 네이버뮤직앱의 안일한 UI 기획자와 개발자와 서비스 운영진과 임원과 관련된 모두를 욕하고 저주하고 있다는 걸 꼭 알려드리고 싶습니다. :)

물론 모든 사용자를 위한 디자인은 결국 어떤 사용자도 완전히 만족시키지 못하는 어설픈 디자인이 되기 때문에  대상이 되는 사용자 모델을 만들고 그 사람에 집중하는 퍼소나 방법론이 UI 설계에 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퍼소나를 만들때도 우선 전략적으로 가장 우선시 되는 프라이머리 퍼소나를 결정하고 나머지는 완전히 배제하는게 아니라 프라이머리 퍼소나를 위한 디자인으로 만족시키지 못하는 세컨더리 퍼소나에 대한 고려를 대부분 하고 있습니다. 저 팝업을 만들면서 무제한 사용자에게는 불필요하고 오히려 더 귀찮다는 걸 생각 안한 건 아니겠지요.

그럼 무제한 사용자는 얼마나 마이너할까요? 10% ? 20% ? 
궁금해서 찾아보니 KISA의 2011년 하반기 스마트폰이용실태조사 결과발표 에 따르면 무제한 데이타 요금제 사용자는 정액요금제 사용자 중 52.3%로 과반 이상이고 전체 스마트폰 사용자 중에서도 49.1% 나 됩니다. 계속 증가 추세이고요. 스트리밍 음악을 듣는 사용자 성향상 모집단보다 무제한 요금제 비율이 더 높을 것 같고요. 뭐야? 그동안 절반이나 되는 고객을 무시하고 있었던 거에요? 정말 아무도 이게 귀찮다고 좀 고쳐달라고 안 했던건가요?

해결 방법 중 하나는 그냥 토글 설정 하나를 추가하면 됩니다. 가급적 설정은 안 만들면 좋다고는 했지만 이렇게 사용자간의 이해가 엇갈리는 모순된 상황에는 설정을 만들어주는게 좋습니다. 설정에 "3G 연결 사용시 알림" 같은 항목을 추가해서 디폴트로 ON으로 제공하고 무제한 사용자는 끌 수 있게요. 

설정 하나 만들어주는게 정말 그렇게 어렵나요? 제발 부탁입니다.


[참고##UI 디테일##]



추가: 
혹시 이 알림 팝업이 iOS에서 제공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이 있었는데요. 
애플에서는 절대 이런 지저분한 팝업을 띄우지 않습니다. 앱에 따라 자체적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전 부터 이통사에서는 데이타 요금의 과도한 부과로 고객의 컴플레인이 있을 수 있어서 3G 연결이 필요한 경우에 사용자 확인 팝업을 띄우도록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두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애플이 at&t와 독점 계약시 택한 해결은 깔끔하게 아이폰의 모든 요금제는 데이타 무제한이어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요즘은 복수 통신사와 계약하면서 요금제의 자율성이 높아졌습니다) 요금제가 비싸서 초기 진입장벽이 될 수도 있지만 사용량에 따라 과금이 되면 무선인터넷 사용을 주저할 테니까 제대로의 아이폰 사용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멋진 선택이었다고 생각됩니다. 


출처 - http://www.appleinsider.com/articles/08/07/01/new_and_old_att_iphone_plans_compared_cost_increases_detailed.html


조금 다르긴 하지만 참고로 다른 팝업 알림 사례입니다.


팀블로그 pxd Story 구독 방법  블로그 글은 각 개인의 생각이며 피엑스디와 다를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9
Ad T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