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차이에서 완성도를 보여주는 아이폰 UI

2010.07.19 21:35UI 가벼운 이야기
by 비회원

아이폰의 UI는 작은 부분에서 뛰어난 완성도를 보여주고 있는데, 이러한 예로 '받은 편지함'을 들 수 있습니다. 어떠한 디테일이 이메일의 사용경험을 살렸는지, 구글의 메일 앱과 간략하게 비교해 보겠습니다.

받은 편지함에서는 정보 요소는 크게 수신의 유무와 수신 날짜 그리고 보낸 사람, 메일 제목 및 내용 정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상황에 따라 다르겠지만 보편적으로 정보의 우선 순위를 둔다면 수신의 유무> 보낸 사람> 제목과 내용> 수신 날짜와 시간으로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최우선 순위인 수신의 유무 처리를 어떻게 디자인했는지 요것만 가볍게 살펴보겠습니다.


사용자는 메일함 진입시 미수신 메일을 먼저 확인하고 글을 읽게 됩니다. 따라서 이미 읽었던 메일의 글은 사용자에게 불필요한 부하로 작용합니다. 그렇다고 읽은 메일을 숨기는 방법도 좋은 선택은 아닌 것 같습니다. 읽었던 메일을 다시 보는 메일의 특성이 있기 때문이죠. 그렇다면 아이폰과 구글에서는 이 문제를 어떻게 처리하고 있을 까요?

아이폰의 Mail App경우
부하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선의 시작점인 좌측 여백에 구분기호를 두었습니다. 좌측 여백을 따라 내려가면서 읽지 않는 메일부터 확인하도록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이것은 시선에 가이드를 줌으로써 인지에 대한 부담감을 줄여주고 있습니다.

구글의 Mail App경우
시선의 시작점부터 애매합니다. 좌측의 여백에는 현재 Context에서 중요하지 않은 개별 선택을 위한 체크박스가 배치되어 있고 수신 유무의 구분을 리스트의 색으로 구분하여 상당량의 정보들이 불편하게 시야에 들어옵니다. 또한 스크롤하면서 텍스트를 읽을 때, 잦은 색 변화는 상당한 시각적 피로를 발생시키고 있습니다. 그리고 수신했던 메일이 dimmed처리가 되어 있어 가독성마저 불편함을 야기합니다.

사용자는 작은 차이를 모를수 있습니다. 하지만 머리 속의 신경과 손 끝은 기억하고 있지 않을까요?
[참고##UI 디테일##]
  • 프로필사진
    THIRDTYPE2010.07.20 11:47

    사용자는 제목을 꼭 확인하지 않나요? 그런면에서 구글 UI가 더 좋은거 같은데요?
    좌측의 점이 더 잘 보일거라고 생각하는게 이상합니다. 좌측의 점에 집중하면 제목을 볼 수 없구요.
    새 메일은 거의 젤 위에 있는게 보통 인거 같기도 하구요.

  • 프로필사진
    이재용2010.07.20 16:16

    이 문제에 대한 입장은 사람에 따라 두 가지로 명확하게 갈립니다. 위 필자처럼, 읽었다/안 읽었다가 분명한 애플을 선호하든지, 읽었는지는 헷갈려도 눈이 왔다갔다 하지 않아도 되는 구글을 선호하든지. (물론 구글의 볼드가 좀 더 '볼드'해질 필요는 있습니다. 특히 넥서스원-한글에서)

  • 프로필사진
    이재용2010.07.20 16:18

    단지 선호의 문제인지, 아니면 무언가가 더 (객관적으로) 나은 것인지 측정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 프로필사진
    無異2010.07.21 13:49 신고

    제 경우는 메일관리는 pc가 메인이고 폰은 서브입니다. 읽음 표시가 완벽하게 싱크 되지 않아서 폰에 표시된 읽음표시는 사실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gmail은 클라이언트가 메일을 읽어오는 방식이 아니라 웹메일이라서 정확하게 싱크가 되겠지만요.

  • 프로필사진
    無異2010.07.21 13:51 신고

    구글 체크박스는 정말 노이즈에요. 구글 배경색 많이 거슬렸는데 지금 확인하니 읽은 메일의 배경색을 많이 줄였네요.

  • 프로필사진
    okgo20202010.07.26 12:35

    read/unread를 list background color로 정의한 것은
    어느 한 점에 시각을 둘 필요 없이, 전체적으로 파악이 가능한 방식이므로 오히려 시각적 피로도를 줄여준다고 생각되는데요, 게다가 bg color로 read/unread를 구분하는 UI는 PC의 UI를 그대로 가져온 것으로 경험의 통일성을 제공하여, PC의 환경을 Mobile에 효과적으로 적용시킨 case로 보입니다. 아주 쉽게요..

    물론, 좌측의 check box는 정말...불필요한 object로 보이고
    별도의 selection mode를 제공하는 방식이 더 효율적이라고 생각되는데는 동의합니다.

  • 프로필사진
    김금룡2010.07.27 16:30 신고

    말씀하신대로 애플이나 구글 모두 PC의 UI경험을 모바일에도 이어가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전의 PC 환경에서도 읽었다/안 읽었다를 처리함에 있어 선호하는 가치가 각각 다릅니다.

    예를 들면, 애플같은 경우에는 좀 더 '보관'에 초첨을 두고 있기에 읽은 정보도 다시 읽기 쉽도록 구분영역을 따로 두었습니다. 반면에 구글은 '새 정보'에 주안점을 두고 있어 읽은 정보를 과감하게 Dimmed처리 했습니다.

    따라서, 관점을 어디에 두냐에 따라 견해가 다를 수 있음을 동의합니다. 하지만 모바일의 작은 화면과 빈번한 스크롤, 업무메일의 사용행태 등을 고려해보았을 때, PC의 UI를 모바일에 그대로 옮긴 구글 UI가 잘된 case인지는 동의하기가 힘드네요.

  • 프로필사진
    JJ2013.03.30 10:52

    구글의 이메일은 아웃룩처럼 보낸사람으로 소팅하는 기능이 없나요?
    아직도 못찾겠습니다. 기능이 많은건 알겠는데 그 때문인지 찾기가 아주 어려워요.

  • 프로필사진
    나니2013.03.30 11:14

    상황에 따라 틀리겠지만 -> 상황에 따라 다르겠지만

    수정하시고 이 코멘트는 지우셔도 됩니다.

  • 프로필사진
    기다림의 미학2013.03.30 11:19

    "모바일의 작은 화면과 빈번한 스크롤, 업무메일의 사용행태 등을 고려해보았을 때, PC의 UI를 모바일에 그대로 옮긴 구글 UI가 잘된 case인지는 동의하기가 힘드네요."
    이 글에서 물론 구글의 UI가 잘된 CSASE를 동의하는게 힘들수도 있지요. 말씀대로 사람마다의 관점이 다르니까요. 그렇다고 아이폰의 뛰어난 완성도를 보여주는 UI 라고 인정하기도 힘들겠고요.. 다앙햔 사람들의 사용성의 입장에서 본다면 어디가 콕집어서 좋다라기보다 낫겠지요. 전 남들이 거슬려 하는 체크박스 좋아합니다. 제목만 봐도 그냥 지워도 되는것들 바로 체크하고 삭제버튼 누르면 끝이니까요.뭔가 삭제할 수 있는 기능을 숨겨놓는것도 참 불편한데 말입니다...

  • 프로필사진
    톱아보다2013.04.02 09:20 신고

    아이폰 네이티브 메일과 구글 웹 메일 비교는 좀 불공평 하네요;;
    구글 아이스크림 버전 이상의 네이티브 메일앱은 좋은 UX를 가지고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김금룡2013.04.03 01:23

      이 글은 2010년 7월에 작성된 것임을 참고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