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UX / 화장지 제발 바깥쪽으로 풀리게 걸자

2010.04.16 11:19UI 가벼운 이야기
by 無異

업장의 수준은 그곳 화장실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바로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고객의 경험을 배려하고 있는지가 서비스의 진정성의 문제와 관련이 있기 때문입니다.

인테리어 보다 우선 휴지를 어떻게 걸고 있는지만 봐도 알 수 있는데요. 공공화장실에는 저렇게 반대로 휴지를 거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요즘은 대부분 벌크 휴지를 쓰고 있지만요) 휴지를 풀기도 안좋고 절단선이 잘 안보이기도 하고 잘못해서 벽에 손이 닿으면 찜찜하고요. 저렇게 건다는건 화장실 관리에 대한 프로토콜이 준비되어 있지 않다는 거니까요.

 

http://www.hani.co.kr/arti/cartoon/hanicartoon/416308.html

 

호텔 화장실은 아래처럼 휴지를 접어두는 것이 프로토콜인데요. 두가지를 지키고 있는데, 쉽게 바깥쪽으로 풀리도록 거는 것과 접어두어서 청소를 했다는걸 간접적으로 알려주어 남이 썼다는 꺼림직함을 없애주려는 것이지요.

암튼 UX디자인을 한다면 제발 휴지를 바깥쪽 방향으로 걸어주세요.

 

http://www.flickr.com/search/?w=all&q=toilet%20paper%20fold&m=text


@alankang님께서 이런 링크를 보내주셨습니다. 위키피디아에서 'over' orientation과 'under' orientation 완벽 정리: http://en.wikipedia.org/wiki/Toilet_paper_orientation

 


추가 : 위키피디아를 읽기 귀찮은 분을 위한 간단한 인포그래픽

출처 http://currentconfig.com/2005/02/22/essential-life-lesson-1-over-is-right-under-is-wrong/



출처 http://www.engineeringdegree.net/over-under/
Over or Under

[참고##생활 UX##]

  • 프로필사진
    전성진2010.04.16 11:51

    끝을 접어주는 센스 좋네요. 그런데 비좁은 화장실에선 벽쪽으로 풀리게 걸면 공간의 여유가 생겨서 나아 보이기도 하더군요;; 바깥쪽으로 풀리게 거는 것이 벽에 손이 닿는게 싫어서라기 보다는 끊긴 지점을 찾아서 내리는 것이나, 늘어진 화장지를 자연스럽게 잡기에 좋은 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hoyahoo2010.04.21 12:57

    어느 방향으로 걸더라도 늘어진 화장지 끝이 앞쪽으로 나오도록 걸개를 만들어 주면 좋겠네요.
    그리고 요즘은 화장지끝을 접는 것도 사람손으로 하는 것이라 오히려 위생상 안 좋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어서 청소를 마쳤다는 표시로 숙소로고가 박힌 얇은 종이를 덧대어 마무리하는 곳이 많습니다.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2012.12.27 05:07

    좋은 글이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경험에 의존해 쓰여진 글 같아 보입니다. 호텔이라면 항상 고객의 편의를 제공하는 입장에서 저렇게 거는것이 대부분이지만 공중 화장실은 사용자에게 휴지를 가급적이면 적게 사용하게 해야 하는 목적이 있죠.

    그리고 '프로토콜'이라는 용어보다는 조금 더 쉬운 한국말을 써 주시면 글을 읽는 독자(사용자)에 대한 배려(UX)가 조금 더 돋보일 것입니다. :) UX라는 용어도 생소한 사람들이 대부분일텐데 그 안에서만 특정 의미로 쓰이는 프로토콜이라는 말은 혼란을 주기 쉽지요.

    • 프로필사진
      윤섭2012.12.27 08:57

      '프로토콜'은 절차라고 번역될텐데요, 아무래도 지금은 '사업체 등에서 메뉴얼에 의해 모든 순서와 세부사항이 정리되어 있는 절차' 라는 뜻에서 프로토콜을 쓰기 때문에, 절차라는 말로 차용하면 뉘앙스가 잘 전달이 안되어서 쓰는 용어가 아닐까요 :)

      '용어를 통한 정확한 의사전달 vs 익숙치 않은 사람들을 위한 보편적 단어 사용' 의 고민은 항상 어려운것 같습니다.

      공중화장실에서의 경제성에 대한 접근이 참신해서 좋았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22012.12.30 10:18

    저도 지나가다 적어보면.. 전 오히려 반대로 걸려있어야 편하던데요. 보통 두루마리 휴지의 바깥쪽이 사용하는면일텐데, 휴지를 풀며 손에 말아서 사용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바로 사용하는 면이 위가 되도록 말리기 때문에 더 편리합니다. 이는 결국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다르다는 의미도 되겠네요. 진정한 사용자 중심의 UX를 지향하려면 UX디자이너의 취향에 사용자들을 맞추려 하기 보다는 다양한 사용자를 모두 충족시켜 줄 수 있는 UX의 개발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 경우의 한 가지 방법으로 휴지 걸이가 벽에 고정되는 목 부분이 양 방향으로 회전 되도록 하여 사용자가 원하는 방향으로 돌려 사용하게 끔 하는 것이 있을 수 있겠네요. 암튼 글은 잘 읽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