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09.01 19:34

[접근성] 휠체어를 타면, 계단은 무용지물이다.

<이야기의 배경>
얼마전, 제가 맹장염에 걸렸는데, 동네 병원에서 근육통이라고 오진을 했었습니다.
그래서 파스를 붙이고 참다가 맹장이 터져버린 웃지못할 헤프닝이 있었습니다.

그 일로 복막염이라는 병을 얻어 병원에 입원하게 되었고,
수술후 2~3일간은 복통이 너무 심해서 걷지 못하였습니다.
답답해하는 저를 위해 아내는 휠체어를 구해와서 태워주었습니다.
아내가 끌어주는 휠체어를 타는 경험은 소소하나마 즐거운 일이었습니다.
-------------------------------------------------------------------------
<진짜 하고싶은 말>
위처럼 휠체어를 타거나, 링거를 꼽게 되면 일단 결코 '계단'을 이용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1층에서 2층을 갈때도 붐비는 병원 엘리베이터를 15분 이상 기다려야 했습니다.
불편한 것은 둘째치고, '계단'으로만 이루어진 후문을 통해 별관으로는 아예 갈 수도 없었습니다.
정문으로 나가 한참을 걸어서 돌아가야 했습니다.

그러면서 웹 사이트의 접근성도 이와 유사한 경험이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얼마전 접근성 강의를 들었는데,
시각장애인 분들이 '소리로 듣고 웹사이트를 이용하는 것'을 저도 체험해 보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를 사용하여 정보를 습득하는
대표적인 프로그램 '센스리더'
점자책을 통한 학습보다 훨씬 더 효율적인
정보습득이 가능해졌지요.
출처 http://xvtech.com/





잘 보이지 않는 이에게
'UI 디자인'이란 철저히 '정보 구조information Architecture'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이 가고자 하는 Page를
Menu 순서대로 순차적으로 듣고,
전체 구조를 이해하여,
재사용 시에는 자신이 원하는
Page까지 SKIP하여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출처 http://www.wah.or.kr/






그러기에 구조 자체가 중첩되어 복잡하거나, 팝업 식으로 복합적이면 혼란스런 일이지요.
또한 문구 자체도 명확해야지, 중언부언 하면 '휠체어와 계단'처럼 무용지물 일 겝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웹 표준화 원칙'을 잘지켜서
건너뛰기 링크 등을 고려해 설계하면
'넓은 엘레베이터'를 설치해준 셈입니다.
출처 http://www.wah.or.kr/







사실 기획하면서, 이런 시각적으로 불편하신 분들까지 고려하는 일이 쉽지는 않습니다.
저도 단 한번도 실천 해본 적이 없지요. 부끄럽습니다.
뭐 소소하거나 작은 규모의 목적이 뚜렷한 App&Web이라면 피해갈 변명이 있겠지만,
우리 회사처럼 대기업과 규모가 큰 프로젝트를 하는 회사라면, 공익적으로 기획자가 챙겨야 할 부분이겠지요.

'이 App은 누가 만들었기에 이렇게 쓰기 불편해?' 기획하면서 이런 이야기를 많이 합니다.
허나, 남에게 묻은 겨를 탓하기 전에, 제 손에 묻은 똥을 닦아야 겠습니다.
누군가에게는 제가 만든 App&Web이 사용성이 '0'라는 것은 분명히 지탄받아 마땅한 일이고,
법적으로도, 차후 2013년 부터는 누구나 고발할 수 있다더군요.^^*

누구를 위한 계단이냐 엘리베이터냐 따지지 않고, 어릴적 보았던 '스타트랙' 처럼.
누구나 자신이 원하는 곳까지 편하게 데려다주는 '순간이동'를 설계하고 싶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ㅋㅋㅋ

신고

팀블로그 pxd Story 구독 방법  블로그 글은 각 개인의 생각이며 피엑스디와 다를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2
  1. 이재용 2010.09.03 00:4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참... 어려운 일입니다. 정말.

  2. uxdragon 2010.09.14 20:3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2013년은 원더키디의 해(2010) 보다 3년 이후의 일이네요. 책임감이 느껴집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러가지 문제들(마인드, 일정, 시간, 비용 등등)에 봉착되어 있는 것은 사실이고, 이 문제들을 어떻게 해결하면 좋을지 고민이 되네요. 그리고 소수의 사용자를 위해서 다수의 사용자에게 불편을 줄 수도 없구요.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 정말 모두가 노력해야 될 숙제라고 생각합니다.

Ad T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