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09.17 17:24

IE9이 구글과 애플에서 좀 더 배워야할 UX

IE9 베타버전이 출시되었다고 하여 사용해보았습니다.


빠르다
실제 모습을 선보이기 전에 MS에서는 HTML5 벤치마크 테스트 사이트를 소개하면서 빠른속도를 계속 강조하였습니다. 저도 다운 받아서 그 벤치마크 테스트를 해봤는데 와 크롬에 비해서 정말 빠르더라구요. 물론 제가 실제로 이용하는 사이트에 대해서는 별로 차이를 느낄 수 없었지만요. 아마 이후에도 실험적인 사이트가 아니라 대중을 상대로하는 서비스라면 자바스크립트나 html5렌더링 로드를 이렇게 변태적으로 높일리는 없을테니 GPU가속이 실제 브라우징 경험에서 실질적인 소득은 크지 않을 듯합니다. 현재 병목은 렌더링 속도보다는 인터넷 다운로드속도인것 같거든요.



XP사용자는 어디로 갈까?
기존 IE버전과 호환성을 버리고 웹표준을 따르기로한 MS의 결정은 정말 훌륭합니다.
암튼 그런데 정확한 통계는 잘 모르겠지만 일반적인 블로그 유입통계를 보면 우리나라 XP사용자가 아직도 60%정도라고 합니다. 저도 집에서 XP쓰고있고 회사도 아직 새로산 PC말고는 다 XP거든요. 비싸게 구입한 응용프로그램들이 잘 돌아가고 있는데 그냥 오래된 OS라고 바꿀 수는 없잖아요.
그럼 XP사용자의 선택은 IE8까지 밖에 없네요. IE9은 IE8보다 10배는 빠르다고 하는데 아씨 10배나 느린 IE8깔면 지는거 아닐까요?
그렇다고 쉽게 크롬이나 파이어폭스같은 마이너한 브라우저 쓸 수 없잖아요. 인터넷뱅킹도 안되고 인터넷쇼핑 결제도 안되고. 그냥 XP에 깔려있던 IE6나 써야죠뭐. 아무리 네이버에서 보안문제가 있다고 겁줘도 우리나라 사이트 심지어 정부 사이트라도 한번 들어가려면 열심히 깔아주는 보안 프로그램때문에 든든하잖아요.


인터페이스
타이틀 영역을 사용하지 않고 탭을 사용한걸 보면 크롬같은 최신 브라우저 디자인의 영향을 많이 받은것 같습니다. 구글과 애플의 미니멀리즘 베끼기 경쟁 참고


Simplicity vs. Space Efficiency
IE9의 겉으로 보이는 특징이라면 주소창과 탭을 한 줄에 표시한것인데요. 공간이야 한 줄 줄였지만 이렇게 다른 요소를 인접하게 배치하면 인지적으로 부담이되니까 잃는게 더 많을것 같네요. 우선 탭을 몇 개만 띄워도 제목도 제대로 보이지 않네요.
요소를 줄이는게 아니라 단지 공간 효율을 높이기 위해 빽빽하게 구겨넣는건 심플함과는 거리가 있습니다.

주소창과 탭이 상하로 있을때는 어떤 탭이든 연결되어 있지만 이렇게 좌우로 배치하니까 탭과 주소가 별개로 나뉘게 됩니다. 같은 파비콘도 리던던트하게 반복하고 있고요. 크롬처럼 주소창과 검색창을 겸하고 있으니까 url인지 검색 키워드인지를 구분하는 아이콘을 사용하는게 나을것 같습니다.


이렇게 공간에 집착하면서 새로고침과 멈춤 버튼을 합치지 않은게 이상합니다. 두 버튼은 상호 배타적이라서 동시에 사용되지 않거든요. 좋은거 베끼는건 부끄러운게 아니에요.

비스타나 윈도우7이 익숙하지 않아서이기도 하지만 ie9을 보고 저 각진 입력창이 너무 눈에 거슬렸습니다. 둥글둥글한 타이틀 윈도우나 버튼, 탭의 요소들에 비해 완전히 동떨어져 보이거든요. 스티브잡스는 맥킨토시를 만들면서 둥근 모서리에 집착했는데요. 조금만 둥글게 하면 좀 더 조화롭게 보일것 같습니다.


탭관리
활성화된 탭과 비활성화된 탭이 잘 구분이 되지 않습니다. 탭의 그룹핑컬러가 좋은 아이디어인것 같긴한데 도대체 뭐가 선택된건지 잘 모르겠어요.
또 탭이 활성화 되어야만 닫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탭도 좁고 깔끔하게 하려고 한 이유도 있겠지만 비활성화 탭을 닫는 경우가 많은데 매번 클릭한번해서 활성화하고 그 다음에 닫기 버튼을 눌러야하네요. 이런건 금방 피드백(항의)이 들어 올테니까 반영이 되겠죠.




Detail matters
어색함을 감수하면서까지 일부가 잘리도록 크게 키운 이전 버튼이 IE9 디자인의 메인테마 같습니다. 마우스 오버하면 첫 스크린 샷처럼 살짝 밝아지는 효과정도만 보입니다. 어차피 XP 사용자는 버렸으니까 기본적인 룩앤필인 에어로테마에 대한 호응이 잘되었으면 좋았을텐데 아쉽네요. 특히 윈도우7은 빛을 테마로 디자인 되었으니까 버튼도 아래 창버튼처럼 주변까지 빛이 확산된다면 느낌이 훨씬 좋았을것 같습니다.



let there be light
주소창도 그냥 크롬의 풀다운 형식의 옴니바보다는 빛을 테마로 했다면 구글TV를 베꼈으면 더 잘 어울리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자동완성창이 꼭 풀다운메뉴여야 할 필요는 없잖아요. 검색이나 url을 입력할때 현재 창 전체가 어두워지고 그 위에 밝은 글씨로 정보가 보이는거죠.




북마크바는 어디로?
설정에서 아무리 찾아도 북마크바를 찾을 수 없습니다. 대신 패널을 열 수는 있고요. 근데 지저분하니까 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근데 아무리 생각해도 북마크바가 들어갈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에어로테마를 따라 투명하면 탭이 붕뜨게 되고 불투명하게 되면 주소창이 위에 있는것도 아니라서 도대체 메인 윈도우가 어디에 속한건지 애매해지거든요. 진짜 없애는건 아니겠죠?



암튼 뭐 이제 베타버전이니 정식버전에서는 더 다듬어진 형태로 나오겠지요. ie로 이제 브라우저 경쟁에 참가하여 서로 경쟁하고 서로 베끼면서 보다 나은 서비스 경험을 사용자에게 제공해주면 좋겠습니다.


덧붙이는 말:
다시 읽어보니 글의 톤앤매너가 좀 가볍네요. 글은 두 가지 입장에서 적었습니다. 이전 사파리와 크롬의 UI를 비교한 글의 연장에서 IE9은 새로운게 뭘까를 찾아보려고 하였지만 기본적으로 맥과 XP사용자 입장에서 IE가 주도하고 있는 인터넷 사용 환경과 사용 경험상의 편견을 담고 있습니다 :) 2013.6.15
신고

팀블로그 pxd Story 구독 방법  블로그 글은 각 개인의 생각이며 피엑스디와 다를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10
  1. 리거니 2010.09.17 19:3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새로고침과 정지가 완전히 상호배타적이진 않습니다. 저의 경우에는 페이지가 로딩되는 중에도 프록시나 네트워크 문제가 있을 때 가끔 새로 고침을 누릅니다. 크롬이라면 두번 눌러야 겠네요.

    그리고 윈도우7이나 IE9나 빛을 테마는 사용하지 않습니다. 아래 영상을 한번 보세요.
    http://uxfactory.com/765

    이번 UI에서는 오히려 투명한 유리에 영감을 받은 것 같더군요. 다른 브라우저들과는 달리 윈도우7부터 디자인을 하기 때문에 기본부터 다른 접근이죠.

    • 無異 2010.09.18 01:48 신고 address edit & del

      링크걸어주신 바로 그 PDC08 발표를 보고 저는 윈도우7이 빛을 테마로 했구나 생각했습니다. 원칙중 하나로 delight를 언급하면서 태스크바가 아이콘 색상에 따라 빛이 나는걸 중요하게 다루더라구요.

      창버튼 하이라이트시 주변 유리에 반사광 효과를 사용하고 있고, 아이콘에서도 xp에서는 없던 그림자를 두드러지게한 광원이 창에서도 빛의 투과와 반사, 그림자가 적용되었더라구요. 유리 재질자체를 보는가 빛을 보는가는 관점에 따라 다를것 같네요.

    • 리거니 2010.09.18 11:17 신고 address edit & del

      아 delight라는 단어 때문에 오해하셨군요.

      delight는 "기쁘게 하다"라는 뜻이 있습니다.
      사용자를 기쁘게 하는 요소라는 뜻이지요.

    • 無異 2010.09.20 18:11 신고 address edit & del

      아. delight를 light로 착각할수도 있겠네요.
      제가 그렇게 생각한건 발표자가 사용자에게 delight를 주는 방법으로 빛나는 태스크바를 선택한 이유가 윈도우7이 빛을 테마로 하기때문이라고 발표중에 얘기했던것 같거든요. 표현은 잘 기억나지 않지만요. 지금 링크가 깨져서 확인은 안되네요.

      굳이 담당자의 얘기가 아니어도 윈도우7은 비스타에서의 시각효과들이 더욱 더 다듬어졌는데 그것을 관통하는 테마는 빛이라고 보여집니다. 시작애니메이션도 그렇고 창이나 아이콘, 태스크바 버튼 효과들도 그렇고요. 구글TV의 어두운배경에 밝은 글씨로 suggestion을 보여주는것도 이미 윈도우7의 재시작 시 저장되지 않은 태스크 관리에 유사한 효과가 사용되고 있네요.

    • 無異 2010.09.20 18:14 신고 address edit & del

      새로고침과 정지에 대한 의견은 가끔이라고 말씀하신것처럼 빈도가 낮아 디자인 결정시 고려될 만큼은 아닌것 같습니다.
      그런데 다시 생각해보니 디자인 결정에서 이렇게 모든 케이스를 고려할것인가 핵심적인 유스케이스에만 집중할것인가에 대한 태도의 차이가 애플과 MS의 UX 차이를 유추해볼 수 있는 중요한 관점 같습니다.

      저희가 사용하는 디자인방법론인 퍼소나는 우리가 모든 사용자의 모든 문제를 해결 할 수 없다는것을 인정하고 핵심사용자와 핵심기능에 집중하겠다는것을 기본전제로 하고 있습니다. 무엇이 문제인가 정의하는것은 옳고 틀리다의 문제가 아니라 고객의 포지셔닝이 다른것이지요.

      애플은 simplicity를 추구하기 위해 파레토분포처럼 사용빈도가 80%가 되는 기능 20%만을 제공하고 그 외는 남겨둡니다. 경쟁사들은 애플이 제공하지 않는 80%의 기능(20%정도만 사용되는) 이 채워지지 못한것으로 보고 기능을 추가하는데 초점을 맞춥니다.

      전자와 같은 간결함을 추구하는 회사가 애플과 검색에서의 구글이고 후자의 경우는 네이버나 스마트폰에서의 구글입니다. 애플처럼 회사의 모든 부분에서 일관된 정책을 가지는 경우도 있지만 구글이나 MS처럼 큰 조직은 파트마다 다른 것 같습니다. 특히 MS 모바일 부분은 보다 전자에 가까운 조직인것 같고요.
      그래서 windows phone 7의 ie도 새로고침과 정지를 하나로 합쳐서 사용하는것이겠지요.

  2. 일모리 2010.09.17 23:2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런 세밀한 부분까지 지적되었다면 ie9은 참 많은 발전을 이룬 브라우저라고 할수 있겠네요
    언급하신데로 특별히 이번에 북마크가 많이 변화되었습니다. 북마크의 사용이 잦으니 아예 테스크바에다가 넣어버렸죠(탭을 테스크바에 드래그) 다른 옵션을 버리고 이렇게 변화되는게 맞는건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일단은 그렇습니다. :)

    • 無異 2010.09.18 00:25 신고 address edit & del

      아하, 웹사이트(웹애플리케이션)를 OS에서도 애플리케이션처럼 다뤄주겠다는 컨셉이군요. 재밌네요.

  3. N 2010.09.24 14:4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며칠 전에 IE9을 설치하고는 지금까지 잘 쓰고 있었는데, URL 영역과 탭 영역이 같은 줄에 있으니까 불편해지더라구요. 저 같은 경우에는 탭을 10개 이상 열어놓고 서핑하는 경우가 많다보니 저 공간으로는 택도 없죠... 그래서 어떻게 하면 탭 영역을 IE8에서처럼 아래로 내릴 수 있을까하고 이리저리 만져 보다가 결국 안 되서 검색을 했는데 우연히 이 글을 읽게 되었습니다
    얼마 사용은 못해 보았지만 공감이 갔던 부분도 많았고, MS도 빨리 이런 부분들을 보완해 주었으면 좋겠네요 :)

  4. 이창석 2011.06.20 13:1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잘읽었습니다.
    이렇게 접근하는 글을 자주 접하지 못해 신선합니다.
    많이 배우고 갑니다.

  5. S 2015.08.17 16:3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잘 읽었습니다.
    저에게 크롬은 마이너한 브라우저라기보다는 IE의 단점을 보여주는 대척점같은 존재라고 여겨지네요

Ad T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