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Interview'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1.05.24 [Workshop] 2011 pxd UI Workshop 후기 by 위승용 (uxdragon)
  2. 2010.08.23 Designing for the Digital Age : Chapter7. 까다로운 인터뷰 처리하기 by 위승용 (uxdragon)
  3. 2010.05.02 IDEO Method Cards (1) : Ask > Camera Journal by 전성진
  4. 2010.04.18 iPhone user interview - iPhone 구매 동기, 장점 및 단점, 재구매 의사를 중심으로 (2) by 위승용 (uxdragon)
2011.05.24 18:01

[Workshop] 2011 pxd UI Workshop 후기


pxd 에서는 매 주 마다 사내 Book 스터디를 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앨런 쿠퍼의 '퍼소나로 완성하는 인터랙션 디자인'을 공부하고 있는데요, Chapter 1을 끝내고 배운 이론을 적용하기 위해 사내 UI Workshop을 진행하였습니다. 3명으로 이루어진 5개의 조를 편성하여 팀 작업을 수행하였습니다.

주제는 7인치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된 맛집 어플리케이션 제작이었습니다. 단계별로 6주에 걸쳐서 진행하였습니다.

주차별 진행과정은 다음과 같습니다.

1주차 : User interview 세미나 (송영일님 진행)
2주차 : User interview
3주차 : Creating persona 세미나 (이재용님 진행)
4주차 : Creating persona
5주차 : User Scenario, Functional needs 도출 (박기혁님 진행)
6주차 : Framework sketch (박기혁님 진행)



1주차에는 송영일님이 User interview 세미나를 진행했습니다. 세미나를 통해 User interview 를 하기 위한 자세에 대해서 배울 수 있었습니다. 이를 통해 2주차에는 User interview를 수행하였습니다. (각 조별 3명 이상)


3주차
에는 이재용님이 Creating persona 세미나를 진행했습니다. 평소 외부 세미나에서만 들을 수 있었던 이재용님의 세미나를 사내에서 직접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이를 토대로 4주차에는 직접 Persona를 만들어보았습니다.



5주차에는 도출된 Persona를 바탕으로 User Scenario 를 제작하였습니다. 5주차와 6주차는 박기혁님이 Workshop을 진행했습니다.
 

마지막 6주차에는 Framework sketch 작업을 하였습니다. 작업한 것들을 벽에 붙이고, 각 조별로 Framework sketch를 발표하는 시간이 주어졌습니다. 평가위원단이 별점을 매기고 별점을 합산하여 우승팀을 선정했습니다.  



'Follow me!' 조의 사진입니다. 사람별 보기 UI가 특색있더군요.



'너흰 뭐먹니?' 조 입니다. 정보제공자 - 팔로워로 명확하게 나눈 퍼소나가 좋았던것 같습니다.



'우리만의 맛있는 지도' 조 입니다. 맛집에서 지인들의 그룹 별로 본다는 관점이 특색있었습니다. 



'Qok' 조 입니다. 설정된 퍼소나에 상당히 충실한 App 기획이었습니다.



'식신원정대' 조가 우승을 했습니다. 지도 일색의 맛집 서비스에서 벗어나 '공유 = 이야기' 에 초점을 둔 시각이 돋보였습니다. 상품을 들고 인증샷!


총평

이재용 (대표)
작년에 비해 다양함이 줄어든 것이 아쉽습니다. 5팀 가운데 하나의 퍼소나만 만든 Qok 팀만 빼고 4팀이 모두 맛집 정보 제공자(Leader) vs 정보 이용자(Follower) 모델의 퍼소나를 만들었고 그 중 세팀이 Primary persona로 정보 제공자를 정했더군요. 다만 (결과적으로 다소) 뻔해보이는 퍼소나의 관점을 벗어난다면 더 좋았을것 같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전성진 (UI lab 팀장)
사용자 조사에서 '핵심적 행동패턴 하나(!)'를 찾지 못하면  결국 고만고만한 아웃풋이 나오게 됩니다. '핵심적 행동패턴'이란...  감추어진 근본적인 문제와 이의 해결을 위하여 '사용자 나름의 해결방법'이 행동으로 나타난 것입니다.
insight를 얻는데에 있어서 관찰이 필수이지만... 관찰을 한다고 하여 바로 insight가 얻어지지는 않습니다. insight는 스스로의 내면(in) 에서 얻어야(sight)만 합니다.
그런 면에서는 5개팀 모두 배우는 과정으로서의 충실한 프로세스에 초점을 두다보니 개성은 다소 부족했던 것 같습니다. 여하간 수고들 많으셨네요!

임호 (GUI lab 팀장)
다들 수고 많으셨습니다. 짧은 시간, 적은 사용자인터뷰로 맛집 App의 전략을 정하기가 어려웠을 것 같습니다. 작성된 퍼소나나 퍼소나로부터 도출된 기능과 시나리오, 설계내용이 상당부분 감에 의존하여 만들어졌을 거라 생각했습니다. 패드 App 이라고 하셨는데 패드를 들고 다니면서 쓰는 상황이 잘 안그려져서 패드와 폰에 모두 지원되는 App이라 생각하고 심사 하였습니다.



[참고##workshop##]

팀블로그 pxd Story 구독 방법  블로그 글은 각 개인의 생각이며 피엑스디와 다를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Ad Test...
2010.08.23 21:56

Designing for the Digital Age : Chapter7. 까다로운 인터뷰 처리하기


이미지 출처 : http://www.bettermondays.com/?p=71

관찰과 가이드
1. 인간공학적인 관점
2. 환경 내에 담겨진 컨텐츠들
3. 비정상적으로 극한 상황
4. unmet needs 나 디자인 실패를 의미하는 표시들
5. 사진 촬영하기

인터뷰 마무리 짓기

까다로운 인터뷰 처리하기
1. 언어, 문화적 차이 고려
2. 아이들, 십대 아이들 고려
3. 원거리 인터뷰 고려
4. 사용 환경에 접근하기 어려운 경우
5. 이동하거나 끼어들기 어려운 활동들
6. 민감한 data에 접근하기
7. 그룹 인터뷰
8. 가정에서의 인터뷰
9. 인터뷰 대상자와 라포 형성이 어려운 경우
10. 마음이 상한 인터뷰 대상자
11. 나쁜 인터뷰들

인터뷰를 위한 프로젝트 관리
1. 인터뷰 사이에...
2. 분별력 유지하기
3. 팀 역할과 책임감
4. 팀 외부에서의 커뮤니케이션


[인터뷰 중 까다로운 상황들에서 어려움을 겪었던 경험을 공유]


가정에서의 인터뷰 사례

저는 가정 인터뷰에서 어려웠던 경험이 있었습니다. 다이어리 조사에서는 다정다감한 느낌이었는데, 막상 인터뷰를 해 보니 경직된 분위기라 어려웠던것 같습니다.


사람에 따라서 인터뷰가 어렵고, 쉬운 사람이 있습니다. 초면에 정보를 교환할때 협조적인 성격의 사람이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협조적인 성격의 사람의 이야기만 들으면 정보가 왜곡될 수 있습니다. 그런 면에서 우리가 볼때 편치 않은 사람에게서 정보를 끌어내는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20대 초반의 인터뷰 사례

'아이템 거래' 서비스를 위한 인터뷰를 했었습니다. 실장님이 20대 초반의 몇 명을 데리고 왔었습니다. 질문 하나 이야기 했을 뿐인데도 계속 이야기를 하더군요비 협조적인 사람이라고 할지라도 옆에 아는 사람이 있으면 좀 더 인터뷰가 좋았던것 같습니다. 세대차이가 나는 경우에는 한 명보다는 여러명이 있는 것이 더 나은것 같더군요.

 

초등학생 인터뷰 사례

반면에 저는 초등학생 인터뷰를 했었는데, 여럿이서 한꺼번에 하니까 쉽게 의견이 편중되는 것 같더라구요.


너무 여러명이서 하면 문제가 될 수 있으므로 2~3 명이 적당한 것 같습니다. 여러명이서 인터뷰를 하게 되면 목소리가 큰 사람의 의견을 따라가는 것 같습니다.

 

50대 이상의 나이드신 분의 인터뷰 사례

예전에 실버폰 UI를 한다고, 인터뷰지까지 만들어놓고 조사하지 못했던 경험이 있습니다. 탑골공원까지 가려고 했다가 못했었습니다.


50대 이상의 나이드신 분을 인터뷰하는데, UI 전문업체인 우리들이 어떻게 조사하는것이 좋을지 궁금하군요. 일단은 사용자 층에 대한 가설이 필요한것 같습니다. 가능한한 가설을 통해서 인터뷰 대상자를 만나보아야 하고, 만나보아서 초기 가설을 수정하는 방법이 있을 것 같습니다. 이를테면 파일럿 조사의 형태로 탑골공원에서 노인분들을 관찰해 보는 것이죠. 더 발전시키자면 income 수준에 따라 조사의 형태를 다르게 할 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사용자를 인터뷰 하는 방법중에서 
리쿠르팅 업체에 의뢰하는 방법 말고, 다른 방법들이 있는지 궁금하네요.


맨 처음에는 지인을 통해서 인터뷰를 했습니다. 지인을 통해서 했더니 한계가 있더군요. 그래서 리쿠르팅 업체에 의뢰를 했습니다. 리쿠르팅 업체에서 하는 경우에는 소위 '알바'의 위험이 있습니다. 인터뷰 내용에 대해서 미리 공부를 해서 돈값을 하려고 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런면에서 볼 때는 지인의 친구를 통해서 원하는 인터뷰 대상자를 잘 고르는 방식이 좋았던것 같습니다. 지인의 친구는 일단 관계에서 믿을 만한 사람이고, 인터뷰를 할 때에도 협조적이더군요. 



팀블로그 pxd Story 구독 방법  블로그 글은 각 개인의 생각이며 피엑스디와 다를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Ad Test...
2010.05.02 22:51

IDEO Method Cards (1) : Ask > Camera Journal

IDEO Method Cards는 2003년도에 IDEO에서 출판된 IDEO의 방법론들을 간략하게 정리한 카드형태의 제품입니다. 최근 iPhone App으로 나온 것을 구매했으며 이를 공유할까 합니다. 제품 소개에도 나와있지만 Method Cards는 'How to' guide가 아닌 새로운 접근법을 탐구하고 발전시키기 위한 '디자인 툴'이라고 하는군요. 뭔가 막혀있을 때 예쁜 혹은 인사이트를 주는 사진과 함께 간략한 방법이 적힌 카드를 하나씩 보다보면 다른 각도에서의 응용 아이디어도 떠오르기도 하고...뭐 그런 용도인 것 같습니다 (꿈보다 해몽이 좋은가요?)

METHOD CARDS FOR IDEO 51-card deck to inspire design
IDEO METHOD CARDS APP 51 ways to help you explore new approaches and develop your own

Method Cards들은 총 51장의 카드로 구성되어 있으며 Learn / Look / Ask / Try 의 4 그룹으로 분류되어 있습니다.  이 중 Ask는 사용자(참여)로부터 디자인과 관련된 정보를 도출하기 위한 방법들을 모아 놓은 것입니다.

ASK > Camera Journal



HOW : 잠재적인 사용자에게 글로써 그리고 시각적인 다이어리를 쓰게하여 제품과 관련된 환경이나 사용행위 등에 있어서 그들이 인상깊게 보고 느끼는 바를 기록하게 한다.

WHY : 이 기법에 의해 사용자의 관점을 드러낼 수 있고 행동패턴을 발견할 수 있다.

IDEO의 여행정보시스템을 디자인하는 팀에서 가족단위 자동차 여행을 하는 사용자들에게 카메라를 나누어주어 지도를 읽거나 다른 자동차 여행자들의 행동을 기록하게 했던 적이 있다.

<출처 : IDEO Method Cards / iPhone App>


Diary Study는 pxd에서 즐겨 사용해오던 방법 중의 하나입니다. 모바일 폰 사용에 관한 사용기록을 남기도록 하여 in-depth interview를 위한 단서로서 유용하게 활용했었죠. 다만 사용자들이 무의식적으로 사용하는 행위에 대하여 의식적으로 기록을 남겨야 한다는 점에서 왜곡이 발생할 수 있었고 이는 인터뷰에서 걸러내야 하는 부담으로 작용합니다.

(연구자의 손에 들어오기까지)왜곡없는 객관적인 데이터를 원한다면, 가장 확실한 방법은 애쓰노그래피컬한 방법을 사용하거나 연구자가 직접 동행하여 데이터를 얻는 것이겠지만 그럴려면 비용이 많이 듭니다. 비용을 줄이기 위한 방법 중 하나가 위와 같은 저널링 기법입니다만 매우 정량적으로 잘 조직된 조사 방법이 아니라면 저널링 방법도 잘 기획되어야 하겠지만 무엇보다도 사용자에 의해 왜곡된 정보를 숙련된 전문가가 바로잡으면서 인사이트를 얻어내야만 합니다. '어떤 방법이냐'보다는 '누가 하느냐'가 중요하다는 이재용 대표님의 말씀이 이것이죠.

IDEO의 경험을 통해 제가 한 가지 얻은 점이 있다면 저널링 중에서 특히 카메라를 이용한 저널링 기법은 '왜곡'자체가 '그 사용자의 관점'을 드러내어 주기 때문에 그 사용자의 characteristics를 얻을 수 있는 또 다른 활용 가능성이 있는 것 같습니다. 말하자면 사용자가 자신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정보를 캡춰할 것이기 때문에 이를 통해 이 사용자의 관점을 파악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텍스트 형식의 저널링도 가능은 하겠습니다만 시각적인 접근이 필요한 경우에는 참 즐거워 질 것 같네요.

'뭐 눈에는 뭐만 보인다...' 이런거죠?! (그래서 카드 이미지가 dog인 것인가;;)
[참고##툴킷##] 

팀블로그 pxd Story 구독 방법  블로그 글은 각 개인의 생각이며 피엑스디와 다를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Ad Test...
2010.04.18 19:23

iPhone user interview - iPhone 구매 동기, 장점 및 단점, 재구매 의사를 중심으로




아이폰을 최근에 산 친구를 만났습니다. 이놈의 직업의식 때문에 저도 모르게 친구를 인터뷰 해 보았습니다. 인터뷰의 시간은 대략 40분정도 였으며, 인터뷰 방식은 개방된 공간에서 대화하는 형식으로 이루어졌습니다.


1. 기본정보
성별: 남자
나이: 20대 후반
IT 기기에 대한 친화도: 중상


2. 아이폰 구매 동기
먼저 아이폰을 산 동기에 대해서 물어보았습니다. 이 친구는 여자친구와 통화비가 너무 많이 나오기 때문에, 여자친구와 함께 아이폰으로 기기변경을 했다고 합니다. 스카이프를 사용하면 통화비가 나오지 않는다고 하였습니다. 그 전에 쓰고 있던 폰은 SKY 사의 듀퐁 폰을 사용한다고 하였습니다. '아이폰 기기가격이 비싸지 않은가?' 라고 질문하였는데, 비싼 편이긴 하지만 다른 하이엔드 폰의 가격과 비교해 봤을때 큰 차이가 없다고 하였습니다. 


3. 핸드폰 비용 및 주 사용
핸드폰비는 한달에 5만원~6만원 정도 나오고, 스카이프 앱을 통해 무료 통화를 한다고 하였습니다. 어플리케이션은 무료 어플리케이션 위주로 사용하며, 사용빈도는 그렇게 많지 않다고 하였습니다.


4. 아이폰의 장점
아이폰의 장점에 대해서 물어보았습니다. 아이폰의 장점은 터치감이 좋다는 이야기를 하였습니다. 또한 무선인터넷을 어디에서나 할 수있다는 점도 장점이라고 하였습니다.


5. 아이폰의 단점
A. 아이튠즈의 속도가 느리고 불편하다.
아이폰의 가장 큰 단점으로는 아이튠즈의 불편함을 이야기하였습니다. 아이튠즈를 사용하기 너무 어렵다. 아이튠즈의 로딩 속도가 느려서 불편하다. 아이튠즈가 쓸데없이 자꾸 동기화를 해서 불편하게 한다. 카데고리 설정을 내 맘대로 할 수 없다. 아이튠즈로 노래를 옮기는데 너무 오래걸린다. 등 아이튠즈의 속도 및 사용이 불편함을 토로하였습니다.

B. 배터리 시간이 짧다.
그 다음 단점으로는 배터리 시간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였습니다. 이 친구는 배터리 시간 때문에 많은 불편함을 겪고 있다고 하였습니다. 대체배터리를 아이폰 구매시에 공짜로 받아서, 대체 배터리를 사용하고 있기는 하나, 배터리시간때문에 노래만 들을때는 아이팟 셔플을 대신 사용하고 있다고 하였습니다.

C. 어플리케이션 및 악세사리의 가격이 비싸다.
이 친구는 어플리케이션을 구매하는데 있어서 가격을 지불하는것에 대해 반감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아이폰을 쓰는 사람들이 기본적으로 사용하는 whats app 을 사용하고 있지 않는데, 그 이유는 유료이기 때문이라고 하였습니다. 또한 케이스나 보호필름의 가격이 너무 비싼데에 대한 거부감을 나타냈습니다.

D. 사용설명서가 없다.
또한 사용설명서가 없어, 사용하기가 불편했다고 하였습니다. 아이폰의 숨겨진 기능들에 대해서는 아는 기능도 있고, 모르는 기능도 있었습니다. 트리플 핑거 탭, 상단 인디케이터 터치, 음악 쉐이킹, 화면 캡쳐 기능에 대해서는 알고 있었습니다. 음악 스크러빙, 동영상 삭제 기능에 대해서는 모르고 있었습니다. 알고 있는 기능도 대부분 인터넷에서 접한 정보였습니다. 

E. 인터넷 이용 시 플래시로 만들어진 사이트를 볼 수 없다.
인터넷 이용시에 플래시로 되어있는 사이트를 볼 수 없다는 점을 단점으로 언급하였습니다.


6. 아이폰 재구매 의사
다시 새 핸드폰을 산다면 어떤 핸드폰을 살 것인가? 라는 질문을 해 보았는데, 의외로 아이폰을 다시 사고싶지는 않다는 대답을 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아이폰을 산 동기는 통화비 절약의 목적이라서, 통화비가 저렴하다면 다른 폰을 사도 상관없다는 입장이었습니다.


7. 결론 및 느낀점
결국 이 친구는 아이폰을 아이팟 터치(MP3) 에 전화가 되는 정도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즉 MP3가 되는 폰과, Feature Phone, Smart Phone의 명확한 경계가 세워져 있지 않은것으로 느껴졌습니다. 시중에 나와있는 스마트폰과 아이폰을 비교하면 당연히 아이폰이 좋다고 느꼈겠지만, 이 친구는 아이폰 자체를 스마트폰으로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상대적인 불만이 나왔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폰 사용의 목적이 단지 나의 혜택에 대해서 집중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에서 드러나지는 않았지만 좋은 기기에 대한 사용 목적도 물론 있었으리라 생각은 합니다.) 

이 대화를 인터뷰라고 부를 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다만 이 대화형식의 인터뷰를 통해 IT업계에 종사하지 않은 일반 사용자의 생각의 한 부분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또한 '모두가 한 제품에 대해 나처럼 생각하고 있는것은 아니구나' 라는 생각을 다시금 해 보게 되었습니다.


여러분은 아이폰을 어떤 목적으로 사용하고 있으신가요? 불편한 점은 없으세요? 새 핸드폰을 구매한다면 아이폰을 다시 구매하고 싶으신가요?



팀블로그 pxd Story 구독 방법  블로그 글은 각 개인의 생각이며 피엑스디와 다를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2
Ad Test...